FITC Seoul 2008
DesignDevInspire
  • 2008-10-14 00:00:00 2008-10-14 00:00:00 America/Toronto FITC Seoul 2008 Seoul FITC
  • Seoul

Presentation

Overview

Kyle Cooper has directed and produced more than 150 film title sequences, Details magazine credited him with almost single-handedly revitalizing the main title sequence as an art form. He is the founder of two internationally recognized design and production companies, Prologue Films, launched in 2003, and Imaginary Forces in 1996. Prior to that he was creative director at R/Greenberg Associates in New York and then Los Angeles. Creativity magazine named Cooper one of the top 50 biggest and best thinkers and doers from the last 20 years of advertising and consumer culture. The New York Times Magazine called the title sequence he created for Se7en one of the most important design innovations of the 1990s. He holds the honorary title of Royal Designer for Industry from the Royal Society of Arts in London and is a member of the Alliance Graphique Internationale. Cooper earned a M.F.A. in Graphic Design from the Yale School of Art, where he studied independently with Paul Rand.

카일 쿠퍼는 150 개가 넘는 영상의 타이틀 시퀀스를 제작한 업계에서 유명한 인물이다. 디테일스(Details) 잡지는 그를 타이틀 시퀀스 제작에 생기를 불어넣어 예술 작품으로 승화시킨 최초의 인물로 소개하였다. 그는 디자인 & 프로덕션 회사를 두개나 설립한 기업가이기도 하다. 2003년 설립된 Prologue Films 와 1996 설립된 Imaginary Forces 가 카일이 설립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회사들이다. 회사 설립 이전에 그는 뉴욕과 LA에 있는 R/GA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다. 그는 크리에이티비티(Creativity) 잡지가 뽑은 최근 20년동안 광고와 소비자 문화 발전에 기여한 50인 안에 드는 영광을 얻었다. 또한, 뉴욕 타임즈 잡지에선 그가 만든 SE7EN 타이틀 시퀀스를 90년대의 최고의 디자인 혁신이란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예일예술학교 (Yale School of Art) 폴 랜드 교수의 지도아래 독립적인 공부를 하여 그래픽 디자인과 석사과정을 수려한 그는, 런던왕립예술협회의 (Royal Society of Arts in London) 왕립산업디자이너(Royal Designer for Industry) 명예직을 맡고있고, Alliance Graphique Internationale 의 일원으로서도 활동하고있다.